본문 바로가기

여행

인생사 새옹지마 - 부산으로의 우정 여행 2016년 7월 23일로 기억한다. 대학교 친한 동기 둘과 함께 셋이서 우정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새벽 기차를 타고 부산으로 1박 2일 여행을 가자는 제안은 소주 한잔 했을 때 나오는 크으~ 소리를 자아냈다. 기차에서 자고 일어나서 말끔한 기운으로 부산의 아침을 열어보자는 기세는 날아가던 비둘기가 날갯짓을 멈추고 거수경례를 하게 만들 정도였다. 23시에 서울역에서 만나자는 것과 여행의 계획을 세워보자는 것으로 여행이 확정되었다. 여행 계획의 첫 단추는 부산의 아침을 여는 것이었다. 말이 거추장스럽지 쉽게 얘기하면 새벽기차 타고 부산에 아침에 도착해서 잘 내리자는 것과 다르지 않다. 지금 생각하면 웃긴 게 부산의 아침을 열고 점심을 맞이할 준비는 하지 않았다. 물론 그 이후의 저.. 더보기
컨테이너만 한 고인돌을 보러 가자 - 강화도로 1박2일 여행 요즘 어디로 떠나보자는 말이 들리면 쏘카 앱을 눌러서 계획 날짜에 차를 이용 가능한지 확인하는 것이 첫 번째 순서가 되었다. 여행을 떠나는데 도보나 자전거, 버스, 지하철, 기차 등 많은 선택권이 있지만 차를 타고 여행하는 것의 편안함을 경험하고 나서는 시몬스 침대마냥 흔들림 없이 쏘카 여행을 선택하게 된다. 운전에 자신감이 붙고 쏘카 레벨도 1에서 2로 올랐으며 사실 운전이 재미있기도 하다. 여자친구와 여행 계획을 세우며 아침에 출발하는 기념으로 모닝을 빌렸다. 장소는 강화도로 그나마 덜 막힐 곳으로 정했고, 펜션은 예약 완료, 펜션에서 먹을 고기 및 과자, 음료 등은 온라인으로 주문을 해서 받아둔 상태로 출발을 늦출 이유가 없었다. 아침 10시 30분에 여자친구와 함께 강화.. 더보기

728x90
반응형